홍콩시위 바라보는 미중...또다른 미중 갈등 촉발될까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8-14 06:52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시위가 연일이어지는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향후 미중갈등이 외교 및 안보전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정보당국이 알려왔다”고썼다.

그는 홍콩접경인 선전에 군용트럭들이 길게 줄지어 대기중인 영상을리트윗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실제 중국정부는 홍콩의 무력시위가 거세지면서 무력진압을 염두에 두고 있는것으로 알려진다.

중국 정부는 또 미공화당의 미치매코널 상원원내대표가 중국의 홍콩시위 강경진압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공개한 것에 대해 내정간섭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미중무역 분쟁속 홍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형후 양국간외 교및 안보분쟁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시각도 나온다.

한 경제전문가는 “양국간 대립은 결국 경제문제를 더 확대시키는 결과를 초래할수있다”며“여전히 세계 경제를 둔화시키고 한국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