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재팬’ 여행 보이콧 장기화 땐 국내 영향보다 日에 ‘핵폭탄’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8-13 12:00
한국의 일본여행 보이콧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는 규모와 체감도 면에서 일본의 피해가 더 클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3일 현대경제연구원은 ‘한·일 ‘여행절벽’의 경제적 피해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은 최대 81.2%가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같은 가정이 실현될 경우 일본 경제가 받는 직‧간접적인 충격은 1억3404억엔(14조7444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부내역별로 생산에서 8846억엔 감소가 전망됐으며 부가가치는 4558억엔이 줄어들 것으로 봤다. 고용 분야에서는 9만5785명 실직이 예상됐다.

일본 관광객이 80% 이상 줄어들 수 있다는 현대경제연구원의 분석은 일본여행 취소객의 급증과 지난해 일본방문자가 사상최대를 기록한 만큼 버블이 크고, 사드사태 당시 중국인 관광객이 70% 이상 급감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반대로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 관광객이 39% 감소할 경우 한국경제가 받을 직·간접적 영향은 생산 1조8745억원, 부가가치 7687억원 등 총 2조6432억원으로 일본의 5분의 1 수준으로 집계됐다. 고용부문에서는 1만8176명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2020년 기준 일본의 GDP(국내총생산)은 약 0.1%포인트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 0.05%포인트가 줄어들 것으로 봤다. 특히 체감 경제성장률 하락은 일본이 한국의 약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경제전쟁의 피해는 기업과 국민에게 돌아간다는 점을 인식하고 한·일 양국 정부의 전향적이고 실용적 정책 대응이 절실하다”며 “국내 관광산업의 피해도 예상되기 때문에 일본 의존도가 높은 여행업계와 연관산업에 대한 업종경기 모니터링 강화 및 지원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정부나 정치권은 민간의 자발적 ‘일본여행 보이콧’ 운동을 부추기는 행태는 자제해야 한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한·일 간 외교 경색 분위기가 민간 교류 중단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와 관광산업의 체력 강화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실효적인 전략이 추진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