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폭염 사망자, 정부 통계보다 20배 많다"

윤동 기자입력 : 2019-08-10 22:00
서울의대 연구팀, 2006∼2017년 사망자 313만명 분석
우리나라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보건당국 집계보다 실제로는 최대 20배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홍윤철 서울의대 교수(예방의학교실)팀은 2006~2017년 통계청에 등록된 전국 14세 이상 사망자 313만210명을 대상으로 기상 데이터와 사망 원인을 연결 지어 분석한 결과, 이 중 1440명이 폭염과 관련돼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생명기상학 분야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Biometeorology) 최근호에 발표된 것으로 파악된다.

연구팀은 정부가 집계한 폭염 사망자와 실제 폭염으로 사망한 사람이 상당한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2016년 정부는 폭염 사망자 수를 17명으로 집계했으나 실제로는 이보다 20.1배 많은 343명이 폭염 탓에 사망한 것으로 연구팀은 집계했다.

연구팀은 이런 차이가 의학적으로 폭염에 기인하는 사망을 심각하게 과소평가해 분류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예컨대 폭염노출 후 열 스트레스나 뇌졸중 등이 원인이 돼 숨진 경우 사망자 통계에 잡히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보면 폭염은 열사병, 일사병 등 온열 질환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뇌졸중 위험도를 높인다. 기온이 상승하면 혈압이 떨어지고 수분이 소실돼 혈액순환에 심각한 장애가 생기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폭염에 노출돼 일사병과 열사병 등으로 쓰러지는 환자는 병원 내원 시점에서 온열질환 통계에 잡히지만, 폭염에 노출된 후 2∼3일이 지나 합병증으로 병원을 찾거나 사망하는 경우는 온열질환으로 잡히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홍 교수는 "폭염에 따른 사망자 수를 전국적인 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함으로써 실제로는 정부 추계보다 사망자가 훨씬 많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여름철마다 폭염이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정부 및 개인 차원의 폭염 건강관리 전략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폭염에 썩어가는 고랭지 무.[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