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노사협상 타결… 17일 정상 운행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7-16 21:19

대전 시내버스 파업을 하루 앞둔 16일 대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회의실에서 노사정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대전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인상률 등에 전격 합의했다. 우려했던 12년 만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

16일 대전시버스노조와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은 버스운송조합 회의실에서 대전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정 간담회를 열고 임금·단체협약 조정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다.

노사는 이날 오후 9시 30분께 최종 합의서에 서명할 계획이다. 이날 협상은 임금인상률과 무사고 수당을 놓고 막판까지 진통을 거듭했다. 그러나 노사가 파업은 막아야 한다는 데 공감해 막판에 극적 합의에 이르렀다.

대전시도 노사 협상을 적극적으로 중재하며 양측을 설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