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올해 온라인 채권 판매액 3000억원 돌파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7-12 18:53

[사진=키움증권 제공]

키움증권은 올해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채권 판매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키움증권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개인 대상 온라인 채권 판매에 나서 회사채와 전자단기사채, 신종자본증권 등 40여종을 판매하고 있다. 개인은 1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다.

구명훈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장은 "최근 마진 없이 발행금리 그대로 판매한 신종자본증권(특판)은 하루 만에 100억원이 완판됐다"며 "기존의 영업직원을 통한 고마진 채권 유통에서 탈피해 온라인을 통한 저마진 채권판매가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