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내각 지지율 곤두박질...2주새 6%p 급락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6-24 22:06
아베, 선거 앞두고 '노후자금'에 발목
'노후자금 2000만엔' 논란으로 여론이 급격히 냉각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2주 사이 6%포인트(p) 급락했다.

NHK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21~23일에 걸쳐 실시된 최신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2주 전인 7~9일 조사 때의 48%보다 6%포인트나 떨어졌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비지지율)은 2%포인트 올라 34%에 달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최근 NHK뿐만 아니라 각종 여론조사에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교도통신이 15~16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전월보다 2.9%포인트 하락한 47.6%였으며 마이니치신문이 15~16일 실시한 조사에서 역시 3%포인트 하락한 40%였다. 다만 아사히신문의 22~23일 조사에서는 지난달 조사 때와 같은 45%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일본 국민 상당수는 '노후자금 2000만엔' 논란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납득하지 못하는 것이 치명타였다고 매체가 분석했다. 지난 3일 금융심의위원회는 65세 남성과 60세 여성 부부가 직업없이 30년을 살 경우 공적연금 외 추가로 2000만엔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는 공적연금의 보장성을 강조해오던 아베 정부의 방침과 배치되는 내용이었다. 

보고서 내용과 관련해 야당으로부터 사회 불안을 초래한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자 아소 다로(麻生太郎) 부총리 겸 재무상은 보고서를 수리하지 않았다.

연금 논란은 향후 일본 정국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참의원 선거(7월4일)의 표심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NHK 조사에서 응답자의 30%는 '참의원 선거에서 야당의 의석이 늘어나는 편이 좋다'고 대답한 반면 '여당의 의석이 늘어나는 편이 좋다'고 말한 응답자는 21%에 그쳤다.

아베 정권은 참의원 선거에서 헌법 개정을 이슈화하려 하고 있지만 '개헌의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이 29%,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32%이었다.

내각 지지율과 함께 여당의 지지율도 급락해 자민당의 지지율은 2주 전 조사보다 5.1%포인트 하락한 31.6%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