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5G폰 국내 출시 '아직'...플래그십 스마트폰부터 '노크'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6-14 16:15
샤오미 '레드미 노트 7'의 후속작은 5세대(5G) 이동통신용 스마트폰이 아닌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이다.

'외산폰의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 시장에서 샤오미가 이동통신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5G폰을 출시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버지니아 쉬 샤오미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는 14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서 열린 샤오미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9' 출시 행사에서 "한국에서 5G폰 출시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계획이 세워진 것은 없다"며 "5G 스마트폰을 전세계 동시 출시하는 것이 아니라 로컬 네트워크 환경 등을 고려해 시장별로 결정한다"고 밝혔다.

샤오미는 5G폰을 보유 중이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5G 스마트폰 '미믹스3 5G'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미믹스3에 스냅드래곤 855, 퀄컴 X50 5G 모뎀을 장착한 버전이다.

이 제품은 5월 영국을 비롯한 서유럽 지역에 출시됐다. 유럽에서는 최초로 발표된 5G폰인 셈이다. 샤오미는 삼성전자·LG전자보다 먼저 5G 제품을 만들었지만 한국 시장에선 출시하지 않고 있다. 

샤오미 '미 9'[사진=지모비코리아 제공]

국내 샤오미 스마트폰 총판 지모비코리아의 홍준식 매니저는 "지모비코리아는 샤오미가 글로벌 버전으로 출시하는 모든 휴대폰을 국내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다만 시장의 니즈와 가격, 성과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 시장에서 5G폰 출시에 대한 고민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미9은 중국 현지에서 지난 2월 출시된 샤오미의 상반기 플래그십 제품이다. 업계에서는 미9이 4개월 전에 출시된 제품이고, 5G 스마트폰이 화두인 상황에서 5G폰 출시가 국내 소비자들에게 더 어필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5G 가입자는 두 달여만에 100만명을 돌파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외산폰들이 국내 시장에 자리를 잡지 못한 것은 이통사 장벽을 넘기 어려운 구조적인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며 "자급제 시장에 주력하고 있는 외산폰들의 경우 향후 이통사를 통해 국내 5G 시장에 진출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