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위대한상사, 외식산업 자영업자 상생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6-13 08:46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지난 12일 여의도 본점에서 위대한상사와 ‘외식산업 자영업자 상생 및 공유매장 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덕순 KB금융그룹 SME부문 전무(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 겸임)와 김유구 위대한상사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위대한상사는 소자본 ‘예비창업자’와 영업을 하지 않는 시간대에 매장을 타인에게 공유해 주는 ‘기존 자영업자’를 매칭하는 공유점포 플랫폼 서비스 “나누다키친”을 운영 중인 스타트업이다. 최근 ‘서울시 50플러스재단’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공유매장”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KB금융그룹은 지난 4월 26일 윤종규 회장을 의장으로 한 ‘KB혁신금융협의회’를 신설하고 혁신금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오고 있으며, 이번 협약 또한 창업자들을 위한 혁신금융 확산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KB금융그룹은 이번 협약으로 “나누다키친”을 통해 창업을 준비하는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그룹 차원의 종합금융서비스 및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며, 외식산업 창업 인큐베이팅 콘텐츠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프랜차이즈 본사에 ㈜위대한상사를 소개해주는 B2B(기업대 기업) 홍보 지원 및 디지털 인프라 제공을 통해 최근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인 공유매장시장의 안정적 생태계 구축 및 모험자본 활성화에도 적극 협업하기로 했다.

신덕순 전무는 “창업 후 3년 내 폐업률이 60%에 달하는 등 초기 사업안착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한번 실패하면 재창업조차 하기 어려운 게 소규모 창업 자영업자들의 현실” 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외식 부문 창업자의 성공 확률을 높이는데 KB금융그룹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강조했다.
 

김유구 위대한상사 대표이사(왼쪽)와 신덕순 KB금융그룹 SME부문 전무가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금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