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메피스토 하차 남태현 '양다리 논란'에 결국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6-10 15:19
가수 남태현이 사생활 논란으로 출연 중이던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했다.

'메피스토' 제작사 메이커스프로덕션은 10일 "예상치 못했던 상황으로 인해 제작사와 소속사 간의 협의 끝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남태현이 가수 장재인과 공개 연애 도중 다른 여성을 만났다는 폭로가 나온데 따른 것이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음악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에 함께 출연하며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남태현은 다른 여성들에게 "장재인과 이미 헤어졌다. 애매한 관계"라고 말하며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거짓말로 사람 갖고 놀았다.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것"이라고 남태현에게 통보하는 한편 장재인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에 장재인은 "다른 여자 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 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못 본다. 정신 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남태현은 자신의 SNS에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 받으신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양다리 논란' 남태현 "장재인과 다른 여성분께 사과"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