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양현석·YG 성접대 보도에 시청률 6.0% 기록…자체 최고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5-28 09:42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YG의 성접대 의혹을 단독 취재,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시청률 6.0%를 기록했다.

[사진=해당 방송 캡처]


28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스트레이트'는 수도권 기준 평균 6.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버닝썬을 비롯한 강남의 초호화 클럽에 대해 다룬 지난 4월 23일 방송 이후 올해 두 번째 자체 최고시청률이다. 특히 2049시청률은 2.3%로 올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충격적인 증언이 공개됐다. 목격자는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의 가수 한 명이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남성 8명과 20명이 넘는 여성과 만났고, 식사를 마친 뒤 양현석과 관계가 깊은 것으로 알려진 클럽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곳에서의 술자리가 사실상의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더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MBC '스트레이트'는 오는 6월 3일 오후 10시 5분으로 시간을 옮겨 방송된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