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생투쟁' 후속 조치 착수…170여개 건의사항 정책화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5-27 17:0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18일간의 ‘민생투쟁 대장정’ 과정에서 취합한 170여개의 주민 건의사항을 정책에 반영하는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서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연석회의를 열고 각 건의사항을 상임위별로 배분했다.

황 대표는 “미세먼지 저감과 같은 장기적 대책이 요구되는 사안도 있고 법안 재개정이 필요한 현안, 내년 예산에 반드시 반영시켜야 할 건의, 상임위 간 협업이 필요한 문제, 외부 시민단체와 힘을 모을 과제들도 있다”며 “당장 풀 수 없는 문제는 내년 총선 공약에 반영해 우리 당의 공식적인 약속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건의사항에는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인하 △유치원교사 처우개선 △다문화학생 따돌림 문제 해결 △특수학교 운영 시간 및 시설 확충 △고성지역 산불피해 관련 보상 △4대강 보 지역 농업용수 확보 등이 포함됐다.

그는 강원도 고성 산불피해 주민들의 건의사항에 대해서 “‘대통령 몇 번 왔다 가고 총리 몇 번 왔다 갔는데 지난 50일 동안 바뀐 게 무엇이냐‘라는 분노한 목소리를 대신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주까지 전국 17개 시도를 빠짐없이 돌며 각 지역의 국민을 만나 뵙고 왔다”며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한 태도 때문에 진작 해결됐어야 할 지역 현안이 답보상태에 빠진 것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문제를 우리가 빠짐없이 챙겨서 하나하나 성실하게 풀어내는 것이 민정대장정의 본질적 목표”라면서 “국민들께서 우리 당에 내주신 숙제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