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탄핵할 때”..민주당 하원서 트럼프 탄핵 요구 빗발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5-22 15:14
펠로시 하원의장 여전히 탄핵에 신중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들을 중심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탄핵에 신중하던 의원들 중에서도 변화가 감지되면서 민주당 지도부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힐 등 미국 주요 언론은 민주당에서 탄핵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 압력으로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핵심 증인인 도널드 맥갠 전 백악관 법률고문의 의회 출석이 무산된 것이 기폭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당내 진보 성향에 속하는 알렉산드라 오카시오 코르테즈 의원은 이날 “이제 우리가 적어도 탄핵 조사를 개시할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 현재 상황에서 그 외에 옵션은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현지 언론은 특히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 의원들 사이에서 탄핵 공감대가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 절차를 시작할 권한을 갖고 있는 곳이 법사위이기 때문이다.

메리 게이 스캔런 법사위 부위원장은 21일 탄핵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우리는 이제 변곡점에 다다른 것 같다. 우리의 상대는 더 이상 뮬러 특검 조사를 방해하는 대통령이 아니다. 의회를 방해하는 대통령이다”라고 말했다. 백악관이 맥갠 전 고문에게 청문회 불참을 지시했다는 내용을 꼬집은 것이다.

법사위 소식인 제이미 라스킨 의원 역시 더힐을 통해 “우리는 (대통령의) 중대한 범죄와 일탈의 압도적 근거를 가지고 있다”면서 탄핵 요구에 힘을 실었다. 헌법학 교수 출신인 라스킨 의원은 당초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신중한 입장이었으나 태도가 바뀌었다. 

다만 여전히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섣부른 탄핵을 경계하고 있다. 하원이 탄핵을 추진한다고 해도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거의 없을뿐더러 자칫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에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의회 청문회는 대통령 탄핵 요구를 촉발할 또 다른 기폭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 하원 법사위가 뮬러 특검의 공개 청문회를 추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파상공세를 벼르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현재 뮬러 특검이 공개 증언을 꺼리면서 양측의 물밑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CNN은 전했다.

 

낸리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