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러 특검, "수사보고서 요약본이 혼란 초래" 美법무에 항의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5-01 15:07
뮬러 서한으로 "요약본은 수사 결과 맥락, 성격, 실체 파악 못해"
로버트 뮬러 미국 특검이 윌리엄 바 법무장관의 러시아 스캔들 보고서 요약본에 항의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3월 24일(현지시간) 바 장관은 뮬러 특검팀이 약 2년의 수사 끝에 마무리한 448페이지 분량의 러시아 스캔들 보고서를 4장으로 요약해 의회에 전달한 바 있다. 특검팀이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 측과 공모한 혐의를 찾지 못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는 게 골자였다.

이 요약본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사법 방해 혐의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주장의 근거로 쓰이면서, 트럼프 진영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추진한 민주당에 역공을 펼치는 계기가 됐다. 

그러나 뮬러 특검은 바 장관 3월 27일 바 장관에 보내는 서한을 통해 보고서 요약본은 “수사 결과의 맥락과 성격, 실체를 완전히 포착하지 못했다”며 불만을 제기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주요 언론이 지난달 30일 일제히 보도했다.

뮬러 특검은 "수사결과의 결정적인 측면과 관련해 대중적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며 "수사결과에 대한 대중의 완전한 신뢰 보장을 크게 위협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그래도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트럼프 캠프에 대한 스파이 행위로 묘사해 구설에 올랐던 바 장관의 정치색을 둘러싸고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무엇보다 1일과 2일 예정된 상원과 하원 법사위 청문회에서 바 장관을 향한 압박 강도가 높아질 공산이 크다. 

당장 민주당은 바 장관이 뮬러 특검이 찾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근거들을 과소평가해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해석했다면서 비판 수위를 높였다. 뮬런 특검의 청문회 추진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마크 워너 상원 정보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이제 바 장관은 완전히 신뢰도를 잃었다. 이 문제를 깨끗하게 해결하는 것은 뮬러 특검을 공개 청문회에 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바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 대답해야 할 것”이라면서, 5월 하순에 뮬러 특검의 청문회를 열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