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증권 세전익 2배 껑충… CEO 자사주 사들여 책임경영

조은국 기자입력 : 2019-05-16 09:56

[사진=한양증권 제공]


한양증권이 1분기 세전이익을 1년 만에 2배로 늘렸다. 취임 1년을 맞은 임재택 대표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16일 한양증권은 "1분기 세전이익은 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문별 영업수익(매출)을 보면 주식중개(브로커리지)가 47억원으로 1년 전보다 약 27% 많아졌다. 투자은행(IB) 부문은 36억원으로 6배 가까이 불어났다. 1년 전 새로 만든 투자금융본부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수익을 늘린 영향이 컸다. 자산운용 영업수익도 45%가량 개선됐고, 파생상품 부문에서는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임재택 대표는 취임 이후 인재 영입을 꾸준히 늘려왔다. IB와 부동산, 주식·파생상품 관련조직을 확대개편하기도 했다. IB영업본부를 IB본부로 키우고, 투자금융본부 밑에 부동산개발사업부도 새로 만들었다.

한양증권 관계자는 "변화 프로젝트가 1년 전부터 시작돼 결실을 맺고 있다"며 "이제는 강소 증권사를 넘어 초일류 증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재택 대표는 얼마 전 세 차레에 걸쳐 자사주 2만4784주(0.19%)를 샀다. 자사주를 매입하느라 약 2억원을 들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