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칩' 독자개발···로봇청소기·에어컨 등에 적용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5-16 10:00
인간 뇌 신경망 모방한 'LG뉴럴엔진' 탑재 영상·음성·제품지능 등 통해 상황판단 가능
LG전자는 로봇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다양한 제품에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칩'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AI칩을 가전 등에 탑재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AI 경쟁에서 한 발 더 앞서가게 됐다.

LG전자 AI 칩은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AI 프로세서인 'LG뉴럴엔진'을 내장, 딥러닝 알고리즘의 처리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또 △공간·위치·사물·사용자 등을 인식하고 구분하는 '영상지능' △사용자의 목소리나 소음의 특징을 인식하는 '음성지능' △물리적·화학적 변화를 감지해 제품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는 '제품지능' 등을 통합적으로 구현한다.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처리·학습해 사용자의 감정과 행동에 대한 인식을 고도화하고 상황을 판단한다. 

AI 칩을 적용한 제품은 스스로 학습하고 추론할 수 있는 '온디바이스(On-Device)'를 구현한다.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AI 기능을 수행할 수 있고, 제품 내에서 개인정보에 해당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강력한 보안엔진을 적용해 외부의 해킹을 차단하는 솔루션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LG전자 AI 칩은 인식성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광각렌즈의 왜곡을 보정하고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이미지 프로세싱', 보다 빠르고 정밀한 '3차원 공간인식 및 지도생성(SLAM)'을 위한 '공간인식 엔진' 등을 지원한다.

향후 LG전자는 AI 칩이 적용된 로봇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AI를 활용한 솔루션도 확대한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AI 칩은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이는 'LG 씽큐'의 3가지 지향점인 진화·접점·개방을 보다 강화해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AI 칩. [사진=LG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