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화웨이 금지령에 발끈한 중국 "中기업 탄압 중단하라"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5-15 20:31
中 외교부 15일 "美 수단방법 안가리고 中기업 탄압" 트럼프, 이르면 15일 오후 화웨이장비 사용 금지 행정명령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 기업인 화웨이(華爲) 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곧 서명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에 중국 외교부가 15일(현지시각) "중국기업에 대한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국가역량을 남용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의도적으로 특정 중국기업을 중상모략하고 탄압하고 있다”며 “이는 떳떳하지 않고 공정하지 않은 처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국은 안보를 핑계로 중국기업을 탄압하는 것을 중단하고, 중국기업이 미국에서 정상적인 투자경영을 할 수 있는 공평하고 공정하고 차별 없는 환경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앞서 파이낸셜타임스(FT), 로이터 등 외신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르면 15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내 화웨이 제품 사용을 봉쇄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사실 트럼프 행정부는 1년여 전부터 행정명령을 검토해왔으나 실제 서명과 집행은 연기해왔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에도 행정명령 서명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그 동안 화웨이가 자사 장비로 전산망에 침투해 정보를 빼돌리는 이른바 '백도어(보안구멍)'를 심는 방식으로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그러면서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동맹국을 향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요구하며 전방위적으로 ‘화웨이 보이콧(불매운동)’을 벌여왔다. 

지난해 8월엔 미국 정부기관에서 화웨이와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인 ZTE 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국방수권법에도 서명했다.  미국의 압박에 못 이긴 화웨이는 최근 각국과 '스파이활동 금지(No-spy) 협정'을 체결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의 화웨이 금지령 소식은 미·중 양국이 서로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며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은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2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기존의 10%에서 25%로 올렸다. 이에 맞서 중국도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달러어치 미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인상하기로 하며 보복대응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