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악인전'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로 해외까지 사로잡다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5-15 08:00
국내 영화계에 'MCU'라는 새 장르가 만들어졌다. 대개 영화 '어벤져스'를 만든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가 먼저 떠오르겠지만, 국내 영화계에 단단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NEW MCU' 역시 영역을 확장하며 해외까지 사로잡는 추세다. 도대체 'NEW MCU'가 무엇이냐고? 바로 배우 마동석의, 마동석을 위한, 마동석에 의한 캐릭터·세계관을 가진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다.

15일 개봉하는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은 이 같은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더욱 확장한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부산행' '범죄도시' '성난황소' 등을 통해 확고한 캐릭터와 타격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인 마동석(48)은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마동석'이라는 장르를 공고히 해냈기 때문이다.

영화 '악인전'에서 장동수 역을 맡은 배우 마동석.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제공]


"MCU요? 그냥 묵묵히 하는 건데··· 칭찬이라면 과찬이고, 놀리려고 하시는 거라면 그 놀림 받겠습니다. 하하하. 스스로를 브랜드화하고 마동석화시킨 캐릭터를 변주하면서 조금 더 다른 장르적 재미를 드리도록 노력할게요."

영화는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가 타협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살인범을 쫓으며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극 중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보스이자 연쇄살인마를 쫓는 장동수 역을 맡았다.

"장동수는 단순한 조직 보스가 아니에요. 살인마를 쫓는 과정에서 머리를 쓰고 추리를 하고 마치 형사처럼 자료를 수집하는 등 기존의 조직 보스 캐릭터와는 다른 점들을 보여주죠. 제가 한 역할 중에 가장 센 역할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마동석의 지난 필모그래피를 눈여겨본 팬이라면 '악인전' 장동수가 그의 기존 작품들과는 결이 다르다는 걸 눈치챘을 터. 스스로를 캐릭터화해 압도적인 힘과 액션을 자랑했음에도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지향했던 마동석은 '악인전'을 통해 그야말로 대변신을 거듭하게 됐다.

"사람이 살다 보면 한식을 먹을 때도 있고, 양식을 먹을 때도 있는 거잖아요. 그건 그때그때 다른 거니까. 직전에 선보인 '성난황소' 강동철이 너무 착한 사람이라서 그 캐릭터를 빨리 걷어내고 싶었던 마음이 컸어요. 또 제가 맡았던 캐릭터가 경쾌한 리듬을 가진 편이었는데 느릿느릿하고 힘이 빠진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요. 제 안에서 캐릭터 변주라고 할까, 연기적 변화라고 할까, 그런 조율이 필요했고 바라기도 했었죠."
 

영화 '악인전' 스틸컷, 장동수 역의 마동석.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제공]

스스로 가장 센 역할이었다고 자신할 만큼 장동수는 잔혹하고 파괴적인 인물이다. 영화 시작부터 샌드백 안에 사람을 넣어 두들겨패고, 상대편 부하직원의 생니를 맨손으로 뽑는 등 어마어마한 힘과 무자비한 성격으로 보는 이들을 단숨에 제압해 버린다.

"샌드백 신은 제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거예요. 처음부터 구구절절 설명하지 말고 아주 센 모습으로 시작하자는 것이 저의 의견이었어요. 제가 다니는 도장에서 샌드백을 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었고 그걸 감독님께 보여드리며 (영화 도입부에 담아보자고) 제안했죠. 감독님께서도 OK 하셨고요."

맨손으로 좀비를 때려잡는 '부산행'부터, 흉기를 든 범죄자들을 소탕하는 '범죄도시', 사랑하는 아내를 구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성난황소'에 이르기까지. 어마어마한 체격과 힘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마동석표 액션이지만 작품마다 중점을 두는 부분은 달랐다.

"'성난황소'가 제목 그대로 황소처럼 돌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동네 사람들'은 전 복싱선수 출신으로 액션에 '합'을 맞추는 게 중요했어요. 동작 하나하나를 하더라도 캐릭터에 맞도록 연기해야 하고 주먹을 쓰는 선도 달라야 해요. 그런 노력을 기울여야 액션이라는 장르 안에서도 변주가 생기는 거예요."

마동석은 존 G 아빌드센 감독의 영화 '록키'를 보고 영화를 시작, 액션이라는 장르에 뛰어들었다. 이후 '부산행' '두 남자' '챔피언' '동네 사람들' '성난 황소' '악인전' 등에 이르기까지 액션 영화를 고집해왔고 대중들 역시 그의 고집과 노력을 알아주기 시작했다.

"한 편 한 편 치열하게 늘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액션 영화도 뭔가 부족하다면 발전시키는 방법은 여러 가지 있을 거예요."

영화 '악인전'에서 장동수 역을 맡은 배우 마동석[사진=키위미디어그룹 제공]


해외에서도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특히 '악인전'의 경우 제72회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과 104개국 해외 선판매, 할리우드 리메이크 소식을 알리며 마동석의 '열일' 행보에 불을 붙였다.

"'록키'의 히어로 실베스터 스탤론이 이끄는 '빌보아 픽처스'가 '악인전' 리메이크 제작에 나섰어요. 아시다시피 '록키'를 보며 영화배우를 꿈꿔왔기 때문에 이번 리메이크는 제게 엄청난 의미죠. 할리우드에 판권을 판다고 해도 영화 제작까지 정말 힘들다고 하잖아요. 그 나라의 문화를 알지 못해서 그런 거라고 해요. 그런 이유로 제가 공동 프로듀서 겸 조폭 역할로 캐스팅 제의를 받은 거고요. 또 '시카리오' '로스트 인 더스트' 각본가 테일러 셰리던도 함께하게 되었다는 소식도 들어서 더 기대가 커요. 의미 있고 역사적인 일이라고 생각해 기꺼이 같이하자고 했어요."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