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조현병 환자, 경찰·소방대원에게 흉기를…경북 김천에서는 40대 아들이 아버지를 찔러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5-09 11:31
충주 조현병 환자, 정신병원 이송을 위해 찾은 경찰관과 구급대원에게 흉기 난동
조현병 환자의 흉기 난동 사건이 또 발생했다.

9일 충북 충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 20분경 충주시 문화동에서 경찰관 2명과 정신병원 구급대원 1명에게 흉기를 휘든 20대 조현병 환자 A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관과 구급대원은 이날 A씨 부모의 “아들을 정신병원으로 옮겨달라”는 도움 요청을 받고 문화동 A씨의 원룸으로 출동했다가 그가 휘두른 흉기에 얼굴과 손바닥 등을 다쳤다.

경찰관과 구급대원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날 경북 김천에서도 조현병 이력이 있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아버지를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아버지가 알약이 든 통을 계속 흔들어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렸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위층에 사는 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A군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중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A군에게는 조현병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