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일대일로 띄우기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4-24 09:44
25~27일 제2회 일대일로 정상포럼 앞두고 '성과' 강조
중국 정부가 제2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개최를 앞두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가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하고 있음을 집중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빚잔치', '중국 신식민주의 전략'이라는 서방국의 의혹에도 강력하게 반박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4일 고정칼럼 망해루를 통해 '일대일로가 전 세계에 가져온 세 가지 중요한 서프라이즈'라는 제목의 평론을 게재했다. 평론은 일대일로는 경제 발전, 일심단결, 긴밀한 협력이라는 세 가지 서프라이즈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전 세계가 커다란 발전, 커다란 변혁, 커다란 조정의 시기에 놓인 가운데 여러가지 문제와 도전에 직면했다며 하지만 평화·발전·협력은 여전히 시대의 조류이자 역사적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평론은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의 개최는 일대일로 건설에 더 많은 뜻깊은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22일 중국 일대일로 건설영도소조(태스크포스) 사무처는 일대일로 진전 상황과 기여, 전망 등을 담은 총 1만8000자 분량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3월 말까지 중국은 모두 125개 국가 및 29개 국제조직과 173건의 일대일로 협력문건을 체결했다. 일대일로 협력 참여국은 아시아에서 아프리카, 남미, 남태평양 지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일대일로 협력 아래 중국·라오스 철도, 중국·태국 철도, 그리스 피레우스항, 파키스탄 과다르항, 파키스탄 함반토타항 개발 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도 했다. 

중국이 2013년 일대일로를 첫 제창한 이래 지난 6년간 일대일로 관련국과 화물교역액은 연간 4%씩 증가해 6조 달러(약 6862조원)를 넘어섰다. 현재 중국 전체 화물교역에서 일대일로 관련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7.4%에 달하고 있다. 중국기업의 일대일로 관련국에 대한 직접투자도 연간 5.2%씩 증가해 9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모두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2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을 앞두고 일대일로가 전 세계 발전에 가져온 성과를 강조한 것이다. 

'일대일로 공동 구축으로 아름다운 미래를 개척하자'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37개국 정상과 유엔 사무총장 및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90여개의 국제기구 수장, 150여 국 고위급 대표단 5000명이 참석한다. 1회 때 29개국 정상을 비롯해 130여개 국가 및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한 것보다 더 커진 규모다. 그동안 중국의 일대일로를 '부채함정'이라고 맹비난해 온 미국은 공식 대표단을 보내지 않을 방침이다. 

미국을 간접적으로 겨냥한 듯,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앞서 19일 외교부에서 열린 국내외 매체 브리핑 석상에서 "부채함정 등과 같은 오명을 일대일로에 뒤집어 씌울 수 없으며, 그 어떤 일대일로 참여 당사자국도 이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 위원은  "자기가 못한다고 남도 못하게 하고, 자신이 잘 못한다고 남이 잘하는 걸 바라지 않는 이러한 마음가짐은 남에게도 손해이며 자기자신에게도 손해"라고 꼬집었다. 또 "일대일로는 개방의 플랫폼으로, 모든 국가가 참여할 자유가 있다"며 "다른 국가가 참여하는 권리를 막을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은 일대일로의 국제 협력을 모색하는 포럼으로, 2017년 5월 처음 개최돼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다. 올해 사흘간 열리는 포럼에는 26일 개막식과 고위급 회의를 비롯, 정상원탁회의, 분과별 주제토론, 기업가 대회 등이 마련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원탁 정상회담도 주재한다. 또 각국 지도자들이 일대일로 건설의 정치적 공감대를 보여주는 공동성명도 발표될 예정이다. 
 

2017년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1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서 각국 정상들과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사진=신화통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