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DMZ를 세계적 평화체험의 장으로...선도적 역할 하겠다”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4-23 13:03
경기도 주관 ‘DMZ를 세계유산으로’ 학술심포지엄서 밝혀

이재명 지사가 축사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비무장지대(이하 DMZ)는 평화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세계유산 등재를 통해 경기도가 DMZ보존활동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DMZ를 세계유산으로’를 주제로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학술심포지엄서, 축사를 통해 "DMZ를 세계적인 평화 체험의 장으로 만들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물론 경기도의 역할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정부와 유엔까지 포함한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미리 준비해서 비무장지대를 평화와 안전을 위한 세계적인 경험의 장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 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 등 45명의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하고 경기도·경기문화재단이 주관한 이날 학술심포지엄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국제자연보호연맹(ICUN)전문가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MAB)전문가, 국립문화재연구소장, 각계 전문가, 민.관 연구소 및 단체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남북문화재교류협력 추진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 최종덕 국립문화재연구소장은 “지난 3월 문화재청에서 남북문화재 교류협력 확대와 추진체계 마련 등을 위한 자문기구로 남부문화유산정책포럼이 출범했다”면서 “포럼에서는 비무장지대의 세계유산 등재방안과 하께 비무장지대에 분포한 다양한 문화유산과 경관, 자연유산에 대한 종합적인 학술조사와 보존관리를 위한 법제 기반 등 다양한 논의를 다룰 것”이라고 했다.
 

심포지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


DMZ 평화적 이용을 위한 남북협력 및 과제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정대진 아주대 통일연구소 교수는△DMZ 평화적 이용에 관한 계획과 추진은 현실적으로 남측 영역에서만 가능하다는 점 △북측의 호응과 공동계획이 필요하다는 점 △남북한 합의 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근본적인 여건 변경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주요과제이자 한계로 지적했다.

DMZ 생태의 세계유산적 가치라는 제목으로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조도순 가톨릭대 교수는 “DMZ는 우리나라 식물종의 40%이상이 서식하고 저어새와 산양, 물범 등 멸종위기종의 피난보호처로 생태적 가치가 있다”면서 “인류 공동의 유산을 보전하는 것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목적인만큼 DMZ와 향로봉·건봉산 천연보호구역 등 인근 지역을 묶어 세계유산 등재를 신청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했다.

DMZ 근대문화재 현황과 활용방안 검토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안창모 경기대 교수는 DMZ에 있는 근대문화유산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대성동 자유의 마을, 경원철도 철원역, 철원노동당사·얼음창고·농산물검사소 등을 예로 들었다. 안 교수는 “남과 북의 전쟁유산인 6.25 상흔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은 남북문제 해결의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DMZ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북측과의 교류방향 제안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신준영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사무국장은 아리랑 무형유산 남북공동등재 무산, (조선)씨름 무형유산 남북공동등재 성공 등 그간 교류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신 국장은 북측과의 교류방향에 대해 “비무장지대(DMZ)를 민통선과 접경지역까지 넓게 보고 접근하면서 이 일대를 평화지대로 만드는 사업 개발이 필요하다”면서 북측의 세계유산 소관 부처인 ‘민족유산보호지도국’과의 협력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제발표 후에는 이혜은 동국대 석좌교수의 진행으로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대외전략연구실장, 우경식 강원대 교수, 김정신 단국대 명예교수, 이영동 남측 민화협 집행위원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은 민선7기 경기도의 약속으로 DMZ내 발굴과 보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도는 보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DMZ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등재를 남북공동추진 중앙정부 정책과제 포함을 문화재청에 건의한 바 있다. 현재는 DMZ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문화재청과 협력방안을 논의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