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기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시행계획 추진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4-22 09:43
입주민 맞춤형 주거복지서비스를 통한 주거만족도 제고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2019년 인천광역시 장기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시행계획(이하‘시행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3월 국토교통부에서 5년 단위 장기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기본계획 및 1차 년도(2019년) 시행계획을 수립함에 따라 후속 절차로 인천시에 맞는 시행계획을 작성하여 군·구 협의를 거쳐 추진한다.

올해 시행계획에는 장기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시설보수는 물론 주거복지 실천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등으로 입주민 자립활동을 위한 고객서비스가 담겨져 있다

또한, 인천도시공사, LH 등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집행과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여 적정 시행을 도모하도록 했다.

장기공공임대주택(임대기간 30년 이상) 현황으로는 영구임대주택 13개단지에 1만569세대, 국민임대주택 25개단지에 2만5186세대, 행복주택 5개단지에 3720세대가 입주해 있으며,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약 1만 7000여 세대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주된 사업으로는 시설보수사업으로 선학·연수시영1차아파트 2개 단지(2300세대) 욕실안전 개선, 노후발코니 창호 및 전기계량기 교체사업에 사업비 6억 원(국비 3억 원, 시비 3억 원), 만수7단지(1466세대) 세대 내부 미서기창 교체사업에 23억 원, 선학·연수시영1차·청학임대 아파트, 연희해드림아파트 옥상 방수보수, CCTV교체, 도배장판 등 16억 원을 투입하여 금년도에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입주자를 위한 일자리창출 및 사회적 일자리 개발사업으로 인천도시공사에서는 해드림 실버사원 일자리 창출사업을 통하여 임대주택 거주민 가사돌봄 서비스, 초중등자녀 방과 후 학습지도, 임차인 실거주 실태 불편사항 조사 등 일자리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LH는 사회적 경제주체의 자립과 성장 지원을 위하여 장기공공임대주택 단지내 사회적 기업 공간 제공과 LH희망상가로 청년, 경력단절 여성에게 창업공간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건축계획과장은 “그 동안 사회적 주거취약계층으로 분류되어 소외되어 왔던 장기공공임대주택 입주자에게 체계적인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시설물 개선 뿐만 아니라 입주민의 고용촉진을 위한 정보의 제공, 직원상담, 직업교육훈련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여 입주자들의 삶의 만족도가 향상될 수 있도록 시행계획을 더욱 더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