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이문호 대표 오늘 구속영장 재심사...애나도 구속 기로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19 00:10
법원, 19일 오전 영장실질심사 열어
마약 투약·거래 의혹을 받는 클럽 버닝썬 이문호 공동대표(29)의 구속영장 심사가 오늘(19일) 열린다. 이른바 ’애나’로 불리는 버닝썬 영업사원(MD) 출신 중국인 여성 바모씨도 같은 날 영장 심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법은 19일 오전 10시 30분 이문호 대표와 애나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두 사람에 대해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같은 날 법원에 이를 청구했다.

이문호 대표에 대한 영장 심사는 이번이 두 번째다. 검찰은 지난달 18일에도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범죄 혐의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다.
 

마약류 투약·유통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지나달 19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보강수사를 통해 추가적인 마약 투약 정황을 학인하고 영장을 재청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이문호 대표의 모발과 소변 등을 정밀감식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버닝썬에서 VIP 고객들에게 마약을 판 의혹을 받는 애나는 정밀검사에서 엑스터시·케타민 등 일부 마약류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