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모델 김칠두 "신세대 용어때문에 못 살겠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4-18 08:38
18일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칠두씨의 봄날 4편'에서 밝혀
모델 김칠두씨가 신세대 용어에 당황했다.

18일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칠두씨의 봄날 4편'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은발의 신인 모델 65세 김칠두씨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김칠두씨는 코앞으로 다가온 패션위크에서 쓸 음악에 맞춰 걷는 연습을 하기 위해 모델 학원을 찾았다.

이에 김칠두씨는 "'런웨이' 음악은 일반 음악과 다르더라. 이런 음악 여기와서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음악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당연히 트로트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칠두씨는 잡지를 읽으며 "'패피'가 뭐냐"고 담당 PD에게 물었다. 담당 PD "선생님이 '패피'시지 않냐"고 말했다.

결국 모델학원 원장은 그에게 "'패피'는 '패션피플'이라고 해서 패션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패완얼'에 관해서도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칠두씨는 "나 못 살겠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