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이미선 후보자 국민연금 어려운데 기금 운용사 가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11 11:21

전날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거액 주식보유 논란이 일자 야당은 일제히 반대성명과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11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이 후보자의 헌법재판관 임명은 불가능하며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법제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자의 청문회는 한마디로 참담함 그 자체다"며 "각종 의혹들에 대해 후보자는 어느 하나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고 이를 지켜본 국민들은 청와대의 연이은 인사참사에 분노를 넘어 울분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의 주식 보유액은 총 35억 4000여만원으로 전체 재산의 83%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액도 금액이지만 일반인이 접근하기 힘든 내부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의 차익 의혹도 커지는 상황이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도 "앞서 말한대로 이런 각종 의혹 제기들에 대해 후보자는 변명과 회피로 일관하면서 인사청문회의 기능 무력화시켰다"며 "무엇보다 후보자는 지방대 출신, 또 40대 여성이라는 것 이외에 자신이 헌재 재판관이 돼야 할 자격이 있음을 스스로 증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의원은 청와대의 코드 인사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기자회견 이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김 의원은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된 법사위 전체 회의는 일단 보류 시켜논 상태다"며 "이미선 후보자의 거취를 보고 두 후보자에 관한 법사위 전체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이 후보자가 사퇴를 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 연금이 사실상 상당히 어려운 상황인데, 이미선 후보자는 헌법재판관 보다는 국민 연금 기금 운용사로 가는게 좋을것 같다"고 답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