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1승 1패’ 이해찬·황교안 “민심 받들겠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4-04 00:02
이 대표, 민생안정·경제활성화에 방점 황 대표, 문재인 정부 폭정 저지 약속
이해찬 더불어민주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민심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민주당과 정의당 공동의 승리이자 창원성산의 미래를 선택한 시민 모두의 승리”라며 “선거의 민심을 받들어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성산에선 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인 여영국 후보가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를 상대로 막판에 대역전극을 펼친 끝에 신승했다.

이 대표는 또 통영·고성에서의 패배를 거론, “양문석 후보는 민주당의 불모지에 가까운 지역에서 큰 성과를 남겼다”며 “아쉽게 당선되지는 못했으나 변화를 바라는 민심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양 후보와 함께 통영·고성의 지역경제 회생과 현안 해결을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개표 결과가 발표된 직후 영등포 당사 상황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남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에서는 압도적으로 이겼고, 창원성산에서는 매우 어렵다는 상황에서 출발했지만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겨뤘다”면서 “국민께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무너져가는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회복하라고 하는 숙제를 주셨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께서 주신 지지를 바탕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반드시 경제를 다시 살리고 탈원전의 잘못된 정책 등을 막아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 나타난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그 뜻에 어긋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그 힘을 모아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일 오후 경남 창원 성산구 성원주상가 삼거리에서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정의당 창원성산 여영국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여영국 후보, 이 대표, 심상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4.3 보궐선거 개표방송을 끝까지 지켜본 후 경남 통영·고성에 당선된 정점식 후보 사진에 꽃을 붙이며 축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