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창원성산 정의당 여영국 ‘504표차’ 진땀승…막판 대역전극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4-03 23:51
故 노회찬 지역구 수성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단일 후보인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막바지 극적 역전에 성공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최종 개표 결과, 여 후보는 득표율 45.75% 기록, 45.21%를 얻은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를 꺾었다.

득표수로는 여 후보가 4만2663표, 강 후보는 4만2159표를 각각 얻어 최종 표 차이는 504표로 집계됐다.

여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강 후보에게 줄곧 뒤지다가, 사실상 개표를 마무리한 상황에서 마지막 대역전극에 성공했다.

그동안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정의당은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지역구인 창원성산 사수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3일 오후 창원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심상정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