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계 CEO 연봉킹은?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4-01 18:20
박정호 사장 35억원·황창규 회장 14억원
통신업계를 이끄는 CEO들의 연봉은 얼마일까?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1일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임원 보수 내역을 공개했다.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CEO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다. 박 사장은 지난해 보수로 35억600만원을 수령했다. 이중 급여는 11억5000만원이었으며 상여로는 23억5000만원을 받았다.

SK텔레콤은 "2017년 매출 17조5200억원, 영업이익 1조5366억원으로 2014년 후 3년 만에 매출 턴어라운드에 성공하는 등 계량지표 성과를 달성했다"며 "또한 이동통신사업의 리더십을 공고히하고 뉴ICT 영역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해 미디어/IoT/커머스 사업 신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유영상 MNO사업부장에게 급여로 2억6900만원을, 상여로는 3억원을 지급했다. 상여는 ADT캡스, 스위스 양자암호통신기업 IDQ 인수를 통한 ICT 융합보안 사업 시너지 기회를 창출하고 11번가 투자 유치와 5G 주파수 성공적 확보 등의 성과를 고려해 책정됐다.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해 14억4900만원을 받았다. 이중 급여는 5억7300만원, 상여는 8억6800만원이다. 상여는 기가지니 국내 AI 홈시장 1위 등 핵심사업 경쟁 우위 확보, 에너지/보안 등 미래사업의 비약적 성장 등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빅데이터 기반 솔루션을 제시한 점 등을 고려했다.

구현모 사장은 7억900만원을, 임헌문 사장은 6억8000만원을, 오성목 사장은 6억5800만원을 수령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의 5개월치 보수로 6억2800만원을 수령했다. 상여는 지급되지 않았다. 하 부회장은 (주)LG에서 재직했던 1~7월 기간에는 20억8700만원을 수령했다.

권영수 부회장에게는 급여 8억6100만원, 상여 9억6000만원 등 18억2300만원이 지급됐다.

(왼쪽부터)박정호 SKT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사진=각 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