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4선론’에 지지율 ‘뚝’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3-25 20:49
3월 지지율 48% ... "3개월만에 40% 대" 日 매체 "아베 4선 반대, 과반수 넘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급등하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하락 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근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 아베 총리의 4선론이 나온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2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자사가 22~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8%로 지난 2월 마지막 조사에 비해 3%포인트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지지율이 40%대로 내려 앉은 것은 3개월 만이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해 말 불거진 한국과의 초계기 갈등에서 아베 총리가 강경한 입장을 취하면서 급등한 바 있다. 지난 1월 지지율은 전월 대비 6%포인트 급등한 53%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달 가토 가쓰부 자민당 총무회장이 “국민의 요청이 있다면 아베 총리의 4선은 가능하다”고 밝히는 등 아베 총리의 4선론이 일본 정치권에서 언급되면서 지지율이 감소하고 있다.

실제 신문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4선에 대한 찬성의견은 35%, 반대의견은 51%로 나타났다.

이날 요미우리신문이 같은 기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4선론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부정적인 시각이 드러났다. 찬성은 35%, 반대는 54%로 과반수 이상의 국민이 아베의 4선을 지지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2년 12월 재집권한 후 지난해 치러진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3연임에 승리하면서 2021년 9월까지 당 총재 임기를 확보한 상태다. 일본에서는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