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에 "사과하라"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2-11 20:30

서청원 무소속 의원.[사진=아주경제DB]

서청원 무소속 의원이 11일 '5.18 망언'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에 "국민 앞에 간곡히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청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재론의 여지 없는 숭고한 민주화운동"이라면서 "일부가 주장하는 '종북좌파 배우설'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특히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서 광주에 '특파원'으로 내려가 9박 10일간 현장 취재 한 경험을 풀어내기도 했다.

그는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1988년 열린 5공 비리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졌고, 김영삼정부 시절인 1995년 5·18 특별법이 제정됐고, 1996년 두 전직 대통령을 비롯한 당시 책임자들이 내란음모죄로 법적인 처벌을 받았다"며 "이미 역사적, 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킨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광주민주화운동은 신군부에 반대해서 항거하던 학생들을 신군부가 군홧발로 짓밟고 곤봉으로 무자비하게 진압하고 이를 말리던 시민들까지도 무참하게 짓밟아서 생긴 민주화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마터면 나도 목숨을 잃을 뻔했던 절체절명의 위기도 있었지만, 광주시민들은 침착하고 의연하게 대처했다"며 "광주시민의 높은 시민의식을 생생하게 지켜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분명한 역사적 진실이 있고 현장을 직접 본 사람이 있는데 민주화운동을 종북좌파 문제로 왜곡해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라며 "현장을 체험한 선배 정치인으로서 숭고한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이 소모적인 정치 쟁점이 돼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