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에 규탄 성명·반발 잇따라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2-11 19:51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5.18 공청회'에서 나온 이른바 '망언 발언'에 규탄 성명과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5월 단체 등 39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옛 전남도청 1층 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김 의원 등의 망언은 5·18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하는 것"이라며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과 퇴출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평화적으로 타협하고 설득했던 지금까지의 방식을 바꿔야 할 때"라며 "이제는 전두환·노태우와 싸웠던 분노와 결기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 시민단체연대회의도 성명을 내고 "국회는 여야 구분없이 5·18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을 뿌리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먼저 망발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성명을 내고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라며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며 "오월 영령들에게 치욕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하게 촉구한다"고 전했다.

학계에서도 비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전남대학교 민주화 교수협의회는 "단순히 일회성 행동이 아니라 박근혜 석방을 운운하면서 다시 역사의 전면에 나서려는 국정농단 세력의 반동"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비상식적이고 악의적인 망언을 계속 묵과할 경우 국민 일부는 이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며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한국당 일부 의원과 지만원씨는 사흘 전 공청회에서 5·18 항쟁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 집단이라고 폄훼하며 각종 망언을 쏟아냈다.

아울러 정부·군·사법기관의 조사에서 허위 주장으로 판명난 북한군 5·18 광주 투입설을 유포, 전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