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염정아 "정우성·이정재 등 동료 연예인들의 뜨거운 반응…인기 실감"(인터뷰)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2-08 12:56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 한서진 역의 배우 염정아[사진=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염정아가 주변 연예인들의 열화와 같은 반응에 드라마 '스카이(SKY) 캐슬'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주인공 염정아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드라마 '스카이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

극 중 염정아는 전직 교사 출신 전업주부 한서진 역을 맡았다. 불타는 '교육열'로 캐슬 안에서도 선망의 대상으로 손꼽히는 인물. 그러나 그 안에 숨겨진 비밀과 욕망을 숨기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였다.

이날 염정아는 '스카이캐슬'에 관해 "제가 출연한 작품 중 가장 잘 된 작품"이라고 소개, 시청률보다 주변 반응 때문에 인기를 실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소속사인 정우성 씨는 이미 앞선 영화 '증인' 인터뷰를 통해 제 얘기를 많이 해주셨더라. 이정재 씨도 전화통화 하면서 '잘 돼서 너무 좋다'고 이야기하곤 한다. 소속사 배우들이 자기 일처럼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고 기쁘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현장으로 응원을 보내준 친구들도 많다. 김나운 언니는 도시락을 싸서 현장에 보내주기도 했다. '이 드라마가 너무 좋다'고 하더라. 뭉클했다"며 애틋해 했다.

최근 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호흡을 맞추었던 배우들도 응원을 이어간다고. 염정아는 "조진웅 씨, 이서진 씨까지 너무 응원을 열심히 해주신다. 다들 뜨거운 반응을 보내줘서 고마울 뿐"이라며 주변 반응으로 하여금 인기를 실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카이 캐슬'은 지난 1일 최고 23.8%(닐신코리아 전국기준)로 종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