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녹색목도리 제조사 매드고트 “김정숙 여사 심석희 응원에 동참”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1-29 00:00
김정숙 여사, 심석희에 위로편지와 함께 목도리 선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김정숙 여사가 선물한 녹색 목도리르 두르고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출국 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심석희 선수에게 선물한 녹색 목도리(머플러) 제조업체가 자신들도 심석희의 ‘미투’ 행보를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매드고트는 김정숙 여사가 심석희에게 녹색 목도리를 선물했다고 알려진 지난 27일 회사 블로그에 ‘심석희 선수에게 머플러는 선물한 영부인 김정숙 여사님의 마음에 동참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매드고트는 이 글에서 “심석희 선수가 27일 인천공항을 출국하면서 김정숙 여사에게 선물 받은 머플러를 두르고 나왔는데, 저희 매드고트 제품이라는 것을 언론을 통해 접하고 굉장히 놀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지난 세월 동안 힘든 시간을 겪었을 심석희 선수에게 김정숙 여사가 표현한 관심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저희도 김정숙 여사 마음에 동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정숙 여사가 심석희 선수에게 선물한 녹색 목도리 제조업체인 매드고트가 블로그에 올린 글 [사진=매드고트 블로그 캡처]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심석희는 이날 오전 녹색 목도리를 두르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가 열리는 독일 드레스덴으로 출국했다. 

이 목도리는 지난 24일 김정숙 여사가 성폭행 피해를 고백한 심석희에게 위로편지와 함께 보낸 선물이다. 녹색은 심석희가 가장 좋아하는 색깔이다. 

김정숙 여사도 위로편지에서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고백과 관련해 “후배들과 이 사회의 내일을 위해 용기를 내줘 고맙다”고 격려하며 “심석희 선수를 응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심석희 선수가) 초록색을 좋아한다고 들었다”며 “초록은 겨울을 딛고 일어나 봄을 만든다. 심석희씨가 희망이 돼 봄이 더 빨리 올 것”이라며 녹색 목도리를 선물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