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약세장 속 트론만 10% 상승한 이유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22 11:19

[사진=트론]


비트코인이 400만원대를 회복하지 못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약세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트론만 10% 이상 상승하며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비트코인은 전일보다 0.1% 상승한 39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0일 400만원선이 무너진 이후 쉽게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비트코인이 힘을 못쓰자 알트코인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리플과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라이트코인 등은 1% 이하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더리움과 스텔라루멘도 각각 0.22%, 0.86% 하락하는 등 시장 자체가 큰 움직임 없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트론이 전일보다 10% 상승한 29.2원에 거래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다음달 트론 보유자를 대상으로 첫 번째 에어드롭을 진행한다는 것이 호재로 작용한 영향이다.

1억여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파일 공유 사이트 비트토렌트는 다음달 11일 기존 트론 보유자에게 트론 기반의 암호화폐 비트토렌트토큰(BTT)를 에어드롭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108억9000BTT(총 유통량의 1.1% 규모)를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