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은행권, 워너원·BTS(방탄)·블랙핑크 이어 이번엔 '정해인'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21 15:35
NH농협은행, '국민 연하남' 정해인 광고 모델로 발탁

[사진=유대길 기자]


NH농협은행이 '대세 배우' 정해인을 차기 광고 모델로 추진 중이다.

농협은행이 디지털 사업 확장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젊은 배우를 발탁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정해인과의 전속계약을 앞두고 세부 내용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투수 류현진 선수가 2017년 말까지 활동한 이후 1년 만이다.

농협은행은 주요 과제로 떠오른 비대면 채널 강화를 위해서는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 구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정해인이 가진 순수하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통해 20·30대 고객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각오다.

농협은행이 정해인을 모델로 발탁하면서 은행권 광고모델도 재편되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과 함께 하며, 우리은행은 걸그룹 블랙핑크와의 계약을 추진 중이다. 신한은행은 워너원 해체 이후 차기 모델을 물색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금융권에서 보수적인 이미지를 벗고 아이돌과 젊은 배우를 모델로 채용하고 있다"며 "디지털 바람이 불고 있는 데다가 젊은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혁신, 도전 등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