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기간 중 상습적으로 아버지를 폭행한 40대 구치소에 유치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1-17 08:46
법무부 인천준법지원센터는 15일 보호관찰 기간 중 상습적으로 존속을 폭행하여 패륜을 저지른 A씨(남성, 46세)를「보호관찰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긴급 구인하여 인천구치소에 유치했다.

A씨는 존속폭행으로 인천지방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아 보호관찰을 받던 중 음주를 일삼고 아버지에게 금전을 요구하며 상습적으로 아버지를 폭행하여 긴급구인 했으며, 조사 받는 과정에서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사실을 시인했다.

 


인천준법지원센터는 A씨에 대해 인천지방법원에서 유치허가장을 발부받아 집행유예 취소를 신청한 상태로 인용될 경우 A씨는 징역 1년 복역하게 된다.

인천준법지원센터 양봉환 소장은“가정폭력이 만연하고 있는 우리사회에 존속을 폭행하며 인륜을 저버리는 패륜적인 행위에 경각심을 주기위해 보호관찰을 받고 있는 폭력사범에 대해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한편으로는 가정폭력을 없애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케 하여 재범방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