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관가 온정 바이러스 식을 줄 몰라!'

(안양)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1-10 15:25

[사진=안양시 제공]


연말연시를 맞은 안양관가에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이야기들이 빗발치고 있다. 몇 년째 이어지는 경기악화에도 십시일반으로 이뤄지는 아름다운 손길이 식을 줄 모르기 때문.

정성어린 고사리 손길이 감동을 전한 일이 지난해 12월 21일 안양5동에서 있었다.

주인공은 연성어린이집 원생들, 1년 동안 어린이집 텃밭에서 재배한 채소를 바자회를 열어 판매, 수익금으로 성금 50만원과 담요 20채를 구입해 어려운 이웃에 전해달라며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기탁했다.

안양9동 신안중학교 학생들은 손수 뜨개질해 만든 목도리 74개를 독거노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지난 7일 안양9동에 기탁했고, 지난해 성탄절에 임박해서는 한부모가정 50세대를 대상으로 크리스마스케익도 전달했다.

태권도장의 미담도 잇따랐다. 이달 초 평촌동 경희대태권도 학원, 석수2동 화창태권도장, 부흥동 슈퍼키즈 태권도장 등 이웃돕기에 써달라며 라면과 쌀 등을 동행정복지센터에 전해왔다.

관양1동(동편마을)에 거주하는 향토가수 이제윤 씨는 올해도 소외계층을 찾았다.

이 씨는 2016년부터 안양교도소와 노인요양원, ‘자살방지 생명의 전화’ 등을 찾아 재능기부를 해오고 있는 데 지난해 12월 사비를 들여 노인요양원과 동네 경로당에 쌀 4백60kg을 전달한 것.

미담은 종교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연말을 코앞에 뒀던 지난해 12월 26일 호계동 예사랑교회에서 쌀 10kg들이 20포를, 31일 비산2동 반야선원은 이웃돕기 성금 백만원을 각각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한 바 있다.

이밖에도 각 동 사회단체를 비롯한 지역 독지가들이 몸소 나눔을 실천하면서 사랑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다.

최대호 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우리사회가 지탱할 수 있는 것은 이웃을 생각하는 많은 이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