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에 '깜짝' 등장한 류허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08 06:41
무역협상 타결 기대감 고조

7일 베이징에서 열린 차관급 실무진 무역협상에 류허 부총리가 깜짝 등장했다. [사진=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무역협상 첫째날인 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깜짝' 등장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미중 무역협상은 차관급 실무진만 참석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다. 미국 CNN에 따르면 미국 측에서는 프리 게리시 미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를 단장으로 길 캐플런 상무부 차관, 테드 매키니 농무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대표자로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은 류 부총리가 얼마나 협상장에 머물렀는지, 무엇을 논의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관급 실무진 무역협상에 예정에 없던 류 부총리가 '깜짝' 방문한 것은 중국이 이를 얼마나 중요시하는지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당초 차관급 협상에서는 무역전쟁 타결을 위한 결정적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지만 류 부총리의 등장으로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시진핑 주석의 중학교 동창인 류허 부총리는 시진핑의 경제 책사다. 시 주석이 앞서 미국 관료를 만난 공개석상에서  "류허는 나에게 매우 중요한 사람"이라고 소개했을 정도로 신임을 받고 있다.  류 부총리는 이달 말엔 미국을 방문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회동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인훙(時殷弘)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홍콩 명보를 통해 "대미 창구를 책임지는 중국측 최고 무역협상 대표인 류 부총리가 등장한 것은 중국이 이번 협상을 고도로 중시함과 동시에 중국이 협상에 얼마나 성실하게 임하는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 교수는 "중국이 금융체제, 산업정책 등 방면에서 미국에 타협할 가능성을 제시하며 최소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소 요구는 들어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는 고위층 협상의 '전주곡'으로 일부 성과가 있더라도 공개되진 않을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베이징에서의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은 8일까지 이어지며,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와 강제적 기술 이전 요구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이번 협상을 바탕으로 향후 미·중간 고위급 회담도 이어질 전망이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의 최측근 인사인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이 오는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왕 부주석이 포럼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과 만나 이번 무역협상 결과를 담판 지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