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청와대 인사, 대통령과 친소관계 이야기만 나와”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1-07 10:32
"민정수석실 건드리지 않는 것은 분식 인사"

비대위 주재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이 정부가 인사를 한다고 하는데 어떻게 하겠다는 말은 안 나온다”며 “대통령과 누가 가깝다. 누가 서포트 한다. 친소관계 이야기만 나온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언론이 앞서간다고 하겠지만, 정부가 제대로 된 행동을 보이지 않으니 이런 기사가 나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인사를 한다고 하는데 ‘인사가 만사’라고 하지만 인사가 만사가 아니다. 일이 정리돼야 한다”며 “일이 정리되고 맞는 사람을 골라야 한다. 이 정부는 인사를 한다는데 무슨 일을 어떻게 하겠다는 말은 안 나온다”고 꼬집었다.

특히 “민정수석실은 건드리지 않고 가겠다는 것 아니냐”며 “이런 것이 과연 무엇을 위한 인사인지 모르겠다. 포장만 하고 분식이나 하겠다는 인사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어떤 방향으로 국정 전환이 있고, 국정 전환에 맞는 이런 사람을 고르겠다고 해달라”며 “일을 정리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