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7일 이사회 개최…진옥동 내정자 선임될 듯

안선영 기자입력 : 2018-12-27 13:48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임 행장 후보자에 대한 선임 여부를 확정하는 신한은행 이사회를 앞두고 위성호 행장이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한은행은 27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고 차기 행장으로 내정된 진옥동 신한은행장 후보자에 대한 자격 요건 부합 및 적합성 여부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선임 여부를 결정한다.

이사회가 큰 무리 없이 진행되면 위성호 행장은 후임인 진옥동 내정자에게 인수인계를 마치고, 내년 3월까지 근무하게 된다. 

위 행장의 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출마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점도 이같은 관측에 힘을 싣고 있다.

일각에서는 전날 위성호 행장의 '작심 발언'으로 자칫 '제2의 신한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임에 실패한 위 행장이 첫 출근길에 자신을 교체한 신한금융그룹의 최고경영자(CEO) 인사에 대해 '퇴출'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강한 불만을 표시했기 때문이다.

신한금융은 은행, 카드 등 5개 자회사 CEO를 차기 회장 후보군으로 육성하고, 실제 선임절차가 이뤄지면 5개 자회사 전·현직 CEO가 차기 회장 후보군에 들어가게 된다.

그러나 위 행장을 포함해 4개 자회사 CEO가 3개월 임기가 남았음에도 교체 통보를 받았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만 유일하게 연임에 성공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