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예대마진, 2015년 4월 이후 최저 수준

안선영 기자입력 : 2018-12-27 12:00
11월중 예대마진차 전월대비 0.01%P 하락한 1.70%P

[자료=한국은행 제공]


11월 중 예금은행의 예대마진이 2015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예대마진은 은행이 대출을 해주고 받은 이자에서 예금자에게 준 이자를 뺀 것으로, 은행의 가장 큰 수입원이다. 대출금리와 예금금리의 차이가 커지거나 대출액이 늘면 그만큼 많아지게 된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8년 11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 차(差)는 1.70%포인트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좁혀졌다.

신규취급금액기준 순수저축성예금은 정기예금 유치 노력 등으로 0.05%포인트 상승하고, 시장형 금융상품은 금융채를 중심으로 0.01%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수신금리는 1.93%에서 1.96%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대출평균금리는 0.02%포인트 상승한 3.66%로 집계됐다.

비은행금융기관의 11월중 예금금리는 신협(0.03%포인트), 상호금융(0.03%포인트), 새마을금고(0.03%포인트)는 상승했지만 상호저축은행(-0.01%포인트)은 하락했다.

대출금리는 신협(0.1%포인트), 상호금융(0.07%포인트), 새마을금고(0.08%포인트)는 상승했고, 상호저축은행(-0.22%포인트)은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 대출금리의 하락은 가계대출금리 하락(-0.21%포인트) 등에 주로 기인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