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스마트뱅킹 새 단장…영업점 무방문 서비스 확대

안선영 기자입력 : 2018-12-24 15:01
고객 이용 편의성 확대

[사진=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 스마트뱅킹 이용고객의 편의를 위해 시스템을 새롭게 개편했다고 24일 밝혔다.

개인 스마트뱅킹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개편은 영업점 방문 없이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고객의 편의를 위한 스마트뱅킹 특화 서비스를 대폭 추가했다.

대출연장, 마이너스신용대출 한도증액, 대출결제계좌변경, 이자납입일변경, 통지방법 변경 등의 업무를 영업점 방문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광주은행이 아닌 타행의 결제계좌를 가지고 있는 대출 또는 카드 고객은 비회원서비스를 통해 광주은행 스마트뱅킹에서 간단한 본인인증 후 조회 및 변경업무 처리가 가능토록 했다.

실물이 필요 없는 디지털OTP를 도입해 기존에 스마트뱅킹과 인터넷뱅킹 거래를 위해 보안카드나 실물OTP를 소지해야하는 불편도 없앴다. 디지털OTP는 스마트뱅킹을 설치한 개인고객이 대상이며, 영업점 또는 스마트뱅킹에서 발급이 가능하다.

유효기간 3년의 공인인증서도 도입했다. 바이오인증서는 서비스 신청 시 유효기간 3년의 공인인증서가 발급되는 스마트뱅킹 전용인증서다. 간편비밀번호인증서, 지문인증서, 패턴인증서 3가지 중 고객이 원하는 인증서를 각각 발급해 스마트뱅킹 전 거래를 이용할 수 있다.

광주은행 디지털사업부 전철민 팀장은 "이번 스마트뱅킹 개편으로 더 쉽고 빠른 디지털뱅킹을 만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