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팀킴 기자회견, 갤런트 코치 "나도 부당한 대우받아…급여 비롯 올림픽 숙소조차 신청 안해줘"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1-16 00:00수정 : 2018-11-16 00:00
"팀킴 100% 지지한다"

[사진=연합뉴스]


여자컬링 대표팀 '팀 킴'의 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외국인 피터 갤런트 코치 역시 부당한 대우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팀 킴 선수들은 지난 2016년 1월 팀 킴에 합류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 획득에 큰 힘을 줬던 갤런트 코치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갤런트 코치는 "팀 킴을 지도하는 동안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 장반석 감독에게서 여러 문제를 느꼈다. 소통 문제가 심각했다. 경기 일정은 막판이 돼서야 공유 받을 수 있었고, 미팅에도 참석하지 못하고 팀에 대해 무엇이 논의됐는지 공유 받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도부는 제가 팀과 올림픽에 가지 않기를 바란 것 같다"면서 올림픽 당시에도 김민정 감독 측이 자신이 지낼 숙소조차 신청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고, 옷조차 신청되지 않아 온-아이스 유니폼과 흰색 큰 파카만 지급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외국인 코치라는 이유로 개회식 및 폐회식에서 퍼레이드를 할 수 없다는 통보도 받았지만, 세계컬링연맹과 대한체육회 덕분에 마감 전 바뀌어 입장할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급여 또한 문제였다, 갤런트 코치는 "급여 수령에 항상 문제가 많았다. 종종 저는 제때 급여를 받지 못했다. 대부분 제가 급여를 받아야 될 시점에 요청을 해야만 받을 수 있었다. 2017년 4월 급여는 9달이 지나서야 받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을 포함한 지도자들에게 비인격적인 대우와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갤런트 코치는 "저는 팀 킴을 100% 지지한다"며 응원했다. 

한편, 갤런트 코치는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난 상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