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北미사일기지 보도에 "가짜뉴스"…"새로운 것 없어"

윤은숙 기자입력 : 2018-11-14 10:38수정 : 2018-11-14 17: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사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한 북한의 미사일 비밀 기지 개발 보도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비판하면서, 미국 정부는 북한의 상황에 대해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미사일 기지를 (비밀스럽게) 개발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의 보도는 부정확하다. 우리는 해당 기사에서 다뤄진 기지에 대해 모두 알고 있으며, 새로운 것은 없다. 모든 것이 평소와 다름없다. (이번 보도는) 또 다른 가짜 뉴스일 뿐"이라면서 "만약 상황이 악화할 경우 내가 가장 먼저 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북한의 미사일 기지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NYT는 지난 12일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13곳의 비밀 기지에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위성 사진으로 판단해 볼 때 북한이 엄청난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NYT는 "북한은 주요 (미사일) 발사장의 해체를 하겠다고 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재래식 및 핵탄두 발사를 강화할 수 있는 다른 기지들에 대한 개선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외교 덕분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제거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번 사진은 이 같은 주장과는 상반된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CSIS는 지난 12일 공개한 '신고되지 않은 북한: 삭간몰 미사일 운용 기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민간 위성업체가 지난 3월 촬영한 위성사진을 근거로,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undeclared) 미사일 운용 기지'가 있으며 그 가운데 13곳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는 것에 관심이 있다면서, 여전히 정상회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