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킬러콘텐츠는 스포츠"...美 버라이즌, NBA VR 중계 선봬

정명섭 기자입력 : 2018-11-12 13:26
새크라멘토 킹스와 제휴...360도 VR로 경기 관람 버라이즌 CEO "5G에서 콘텐츠 매우 중요"

5G 초기에는 스포츠 중계가 핵심 서비스로 부상할 전망이다.[사진=바이두]


이르면 다음 달부터 미국과 한국 등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가 처음으로 개시된다. 5G 초기에는 스포츠 중계와 같은 콘텐츠가 핵심 서비스로 부상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각) 폰아레나 등 IT 전문 매체에 따르면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미 프로농구(NBA) 새크라멘토 킹스와 손잡고 5G 기반의 몰입형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미국 스포츠 프랜차이즈가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버라이즌은 설명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새크라멘토 킹스 홈구장인 골든1센터(Goden 1 Center)를 방문한 관중은 가상현실(VR) 기기를 통해 농구 경기를 360도 VR로 시청할 수 있다. 360도 VR은 여러 대의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연결해 다양한 각도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리안 몬타야 새크라멘토 킹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버라이즌의 5G 기술이 팬들의 경험을 어떻게 바꾸는지 보여줄 수 있는 미국 최초의 프로 스포츠팀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팬이 팀과 소통하는 방식을 개선해왔는데, 이번에 360도 VR에서 경기를 생중계하거나 4K 화질로 경기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이 같은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 머큠 버라이즌 네트워크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새크라멘토 킹스와 시연하는 이번 서비스로 5G로 구동되는 스포츠 엔터테인먼트를 경험할 수 있다”며 “우리는 5G와 관련한 경험을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제휴는 5G가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사물인터넷(IoT)뿐만 아니라 몰입형 콘텐츠의 성장에도 막대한 영향을 줄 것을 시사한다. 실제로 업계 일각에서는 5G 망 구축 초기에는 규제가 얽혀있고 사업 규모가 큰 원격의료나 자율주행차 등보다 스마트폰으로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주요 수익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B2B(기업과 기업간 거래)보다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영역이 단기적으로 각광을 받을 것이란 얘기다. 버라이즌은 내년 1월부터 3개 부문으로 조직을 개편 운영할 계획인데, 이 중 하나가 미디어 부문이다.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게임, 뉴스 등을 맡는다.

한스 베스트버그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5G에서 콘텐츠는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스포츠 중계 앱 U+프로야구와 올해 U+골프를 출시하며 “5G 상용화 이후 고객이 사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콘텐츠는 스포츠 영역”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