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TE망 연동·5G 생태계 활성화 등 고려"

[사진=KT]


KT는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KT 관계자는 "다각도로 세심하게 검토한 끝에 5G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장비사를 최종 선정했다"며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는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한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KT는 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5G 상용화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5G 기반의 B2B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보다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