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정상회담 내년 개최설에도 "김정은 연내 답방 기대"

주진 기자입력 : 2018-10-22 16:07
김의겸 대변인 "북미회담 내년 개최는 美정부 익명관계자 인용보도…확정된 게 아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청와대 인사 사칭 사기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또는 청와대 관계자를 사칭한 사기행각이 잇따르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터무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국민께 소상히 알리라"고 특별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연내에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예정대로 연내에 이뤄지길 여전히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스케줄에 따라 김 위원장의 답방도 늦춰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길 바라고, 김 위원장 답방도 예정대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1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은 내년 1월 1일 이후가 될 것 같다"고 말해 연내에 열리지 못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 답방 전 종전선언이 이뤄지면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훨씬 더 의미 있고 남북 간에도 더 크고 깊은 대화와 합의사항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1월 이후 북미정상회담 개최 보도는 어디까지나 미 정부 익명 관계자를 인용한 것이어서 확정된 게 아니다. 현재 북미 간 정상회담을 위해 다양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일부 외신의 비핵화 로드맵을 둘러싼 한미 간 엇박자 보도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 토론방송에서 '서로 의견은 다를 수 있어도 한미가 행동을 통일하고 있다'는 취지의 말을 제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주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은 그동안 (한미 간 엇박자로) 문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서에 대해 한미가 충실히 같이 이행하고 있다는 취지의 성명도 냈다. 이 점도 참조해달라"고 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지난 16일 열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회의와 관련해 유엔군사령부가 17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큰 틀에서 이번 회의는 유엔사와 북한군 간의 현존하는 군사정전위원회 체제에 부합하는 것이며, 군사합의서(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 이행을 위한 남북 군사 대화와도 관련이 있다"며 "생산적인 3자 대화에 고무됐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