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北 등 제조업중심 성장 못거친 국가, 성장·지속가능발전 동시 모색케 도와야"

코펜하겐(덴마크)=주진 기자입력 : 2018-10-20 16:53수정 : 2018-10-20 16:56
코펜하겐 P4G회의 기조연설…"亞 참여해야 기후변화대응 현실화…선진국 도움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 참석차 덴마크 코펜하겐의 카스트룹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받은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덴마크를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국민의 삶을 전 생애에 걸쳐 책임지고, 경제성장의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는 포용국가, 포용성장이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가치"라며 "국가 간에도 포용정신을 중심에 놓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날 코펜하겐의 대니쉬 라디호 콘서트홀에서 열린 제1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회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많은 아시아 국가는 제조업 중심으로 급속한 경제성장을 추구하며 환경생태 보호에 본격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며 "아시아의 적극적인 참여와 국제협력이 이뤄져야만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의 꿈이 현실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선진국이나 국제기구들의 포용적인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P4G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라는 뜻으로, 2017년 UN총회를 계기로 출범했다.

한국, 덴마크 등 8개국이 참여했고 정상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과 같이 제조업 중심의 성장을 거치지 않은 나라들은 처음부터 경제성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동시에 도모하는 성장 모델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탄소 배출을 늘리지 않으면서 인류의 공동 번영에 동참할 수 있는 방법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특정 국가나 공공 부문의 노력만으로 기후변화와 같은 지구 전체의 의제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며 "따라서 각 대륙의 다양한 회원국과 시민사회·산업계가 참여한 P4G 파트너십 프로젝트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화 이전보다 지구 온도가 1.5℃ 상승에 그치면 2℃ 상승 때보다 1천만명의 목숨을 더 구할 수 있다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지구온난화 1.5℃ 보고서' 등을 거론하며 "개발도상국과 취약지역 등 국제적 지원·협력으로 기후변화에 모든 나라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한국은 P4G 민간 협력 촉진을 위한 플랫폼을 출범시켰다"며 "관계 부처와 기관·기업·시민사회가 함께 물·에너지·순환경제·도시·농업 등 P4G의 5대 주요 분야의 실현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중견 국가로 성장하는 동안 환경정책에서도 성공을 거둔 경험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이 경험을 기꺼이 다른 나라들과 공유할 수 있다. 더 많은 국가 사례가 세계인을 위해 공유되고 포용된다면
인류는 더욱 위대하게 전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공사례 공유를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덴마크가 한국전쟁 당시 병원선을 파견해준 사실을 언급, "국교도 맺지 않은 먼 나라, 얼굴도 보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희생한 인류애가 기적 같은 일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한 뒤 "나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고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는 우리의 힘 또한 인류애에 있다고 생각한다. 세계가 대한민국을 도왔듯, 대한민국도 인류애를 가지고 세계를 돕기 위해 항상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류애는 차별 없이 포용하는 마음으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대한민국 정부는 누구보다 더 포용의 힘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인류가 사랑하는 안데르센 동화는 '그래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라는 문장으로 끝난다"며 "우리는 그런 결말을 원한다. 지속가능한 성장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도 대한민국은 P4G의 정신과 실천을 지지하며 항상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제1차 P4G 정상회의 참석과 기조연설 발언은 ‘한-덴마크 녹색성장동맹’을 재확인하고,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 관련 우리나라의 국제사회 리더십을 확립해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또 제1차 P4G 정상회의의 다양한 세션들에 유관 부처, 기관, 기업들의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해 P4G가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의 해외 신시장 개척의 기반을 조성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