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이틀째..일부선 공급 부족

윤세미 기자입력 : 2018-10-19 14:52수정 : 2018-10-19 17:34
마리화나 판매소마다 긴 줄 늘어서

17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기호용 마리화나의 거래가 합법화된 첫날 몬트리올에서 주민 두 명이 캐나다 국기에 단풍잎 대신 마리화나잎을 그려넣은 깃발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 [사진=AP/연합]


17일(현지시간)부터 캐나다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의 합법적 판매가 시작된 가운데 이틀째 들뜬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AFP가 18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캐나다 전역의 마리화나 판매소 앞에는 마리화나를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공급 부족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가격은 지역별로 천차만별. 퀘백에서는 그램당 5.25캐나다달러(약 4500원)이지만 서스캐서원에서는 그보다 3배 이상 높은 그램당 18.99캐나다달러다. 일부 사람들은 높은 가격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몬트리올의 한 가게에서는 마리화나 구입을 위해 7시간씩 기다린 끝에 구입에 성공한 사람도 있었다. 가게 앞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리다보니 경찰이 나서서 해산이 이뤄지기도 했다. 충돌은 없었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의 공식 집계가 나오지는 않았으나 대마초 판매 회사들이 당초 예상한 것보다 수요가 훨씬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뉴펀들랜드, 서스캐처원, 누나부트 지역에서는 공급이 딸려 구입을 하지 못한 사람들도 많았다. 일부 온라인 소매업체들은 주문이 밀려 배송이 최대 닷새까지 걸릴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캐나다는 우루과이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마리화나를 완전히 합법화했다. 선진국 중에서는 처음이다. 미국은 캘리포니아 주 등 9개 주에서는 마리화나를 합법화했지만 연방 정부는 여전히 마리화나의 불법 소지와 유통을 처벌하고 있다. 캐나다가 마리화나의 합법화에 긍정적인 선례를 쓸 수 있을지 외신은 주목하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법은 한국인의 마리화나 구입, 소지, 운반, 섭취 모두를 불법으로 규정한다. 따라서 캐나다로 여행을 간 한국인이 마리화나를 구매하여 흡연하는 것도 처벌 대상이다. 주캐나다 한국대사관은 앞서 한국 국적자가 호기심에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소지, 섭취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