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럽 순방나선 文대통령, 프랑스서 ‘수소 경제 외교’ 박차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0-15 00:00수정 : 2018-10-15 00:00
14일 파리 시내서 넥쏘 현지수출 1호차 탑승… 수소 충전 시연도 참관

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프랑스 파리 오를리 국제공항에 도착,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첫 방문지인 프랑스 파리에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시승에 나서며 우리 기업의 현지 시장 확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청와대 및 산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오후 파리 시내에서 현대차의 넥쏘 수소전기차를 직접 탑승했다. 현대차가 프랑스에 수출한 첫째 넥쏘 차량이다.

이날 시승은 문 대통령 내외가 탑승한 차량을 포함해 넥쏘 2대, 파리에서 실제로 운행 중인 투싼 수소전기차 택시 3대 등 모두 5대 규모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어 파리 도심 알마 광장에 위치한 수소충전소에 도착, 투싼 수소전기차 택시를 직접 운전하는 현지 운전사의 수소 충전 시연을 참관했다.

충전 시연이 이뤄진 수소충전소는 에어리퀴드사가 파리 시내에 설치한 첫 번째 수소충전소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현대차 및 에어리퀴드 관계자들과 수소전기차 기술개발 동향과 충전 인프라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방탄소년단이 함께하는 한·불 우정 콘서트를 관람한 뒤 이튿날에는 취임 후 둘째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공식환영식과 무명용사묘 헌화에 이어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진전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설명하고 우리 정부의 항구적 평화구축 구상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마크롱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 등에 참석한다. 16일에는 파리시청 리셉션에 참석한 다음 한불 비즈니스리더 서밋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기업인들을 격려한 뒤 이탈리아 로마로 이동할 예정이다.

지난 13일부터 오는 21일까지 7박9일 일정으로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 등 5개국을 찾는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경제사절단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LG전자 유럽현지 법인장,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등이 동행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럽 순방에서 프랑스·이탈리아 등 유럽 선진국들과 외교안보 및 신산업 협력관계를 제고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