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한국·프랑스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 신산업분야 청년창업 강조

파리(프랑스)=주진 기자입력 : 2018-10-14 14:46수정 : 2018-10-15 00:23
프랑스 도착 첫 일정으로 동포 만찬간담회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 입장하다 화동들의 꽃다발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프랑스를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는 앞선 과학기술을 가지고 있고, 한국은 인터넷강국이면서 과학기술 상용화에 탁월하다. 이 두 나라가 협력하면 큰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신산업 분야의 청년창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 국빈방문 첫날인 이날 저녁 7시, 프랑스 전역에 있는 동포 200여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동포들 가운데 한국기업 프랑스 법인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소라씨(30)는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스타트업 지원 정책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프랑스는 5년 전부터 라 프렌치테크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지원 및 해외 창업인력을 유치하고 있다. 한국도 이미 다양한 지원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더 나아가서 세계적인 경제리더들이 일할 수 있도록 해외 창업인력에 대해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면서 청년 창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당부했다.

한불통신 대표 겸 한인이주 100년사 편찬위원인 오영교(60)씨는 “프랑스에는 유럽 최초의 한인단체인 재법한국민회가 있었고 임시정부 대사관격인 파리위원부가 있었다.”며 “프랑스가 한국독립운동의 유럽 중심지였다는 것에 동포사회는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상해임시정부가 무장독립운동을 했다면 파리위원부는 외교활동으로 독립운동을 펼쳤다. 각종 국제회의마다 파리위원부가 중심이 되어 나라의 독립을 설파했다”며 아직 알려지지 않은 해외 독립운동사를 정부가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마무리에서 지난번 평양 정상회담에서 있었던 능라도경기장의 연설에 관한 후일담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 긴장되는 연설이었다. 완전한 비핵화를 표명해야 했고, 평양시민들의 호응도 받아야 했고, 방송을 통해 지켜보는 우리 국민들의 지지도 받아야 했다. 하지만 북측은 아무런 조건도 달지 않고 전적으로 모든 걸 맡겼다. 이는 남북관계가 그만큼 빠르게 발전했고 신뢰가 쌓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당시의 상황을 회고했다. 또한 남북이 수시로 오고갈 수 있도록 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만찬 중에 열린 문화공연에서는 파리어린이 합창단의 ‘오 샹젤리제’ ‘도레미송’, 가수 양희은씨의 ‘아침이슬’ ‘상록수’ ‘참 좋다’가 불려져 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